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염경엽 감독 "이흥련·로맥 추가점으로 경기 쉽게 풀고 갈 수 있었다"

기사승인 2020.06.06 20:1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3점 홈런을 터뜨린 제이미 로맥 ⓒ SK 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6-4로 이긴 뒤 승리 소감을 남겼다. 

SK는 이날 선발투수 박종훈의 6이닝 2실점 투구와 남태혁, 제이미 로맥의 홈런에 힘입어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염 감독은 "(남)태혁이의 시즌 1호 이자 이적 후 첫 홈런을 축하한다. 경기 초반 (이)흥련이와 로맥이 추가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기회를 살려줘서 경기를 쉽게 풀고 갈 수 있었다. 세 선수 모두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타선의 활약을 칭찬했다.

이어 "선발 (박)종훈이가 퀄리티스타트로 좋은 투구를 해줬다. 나머지 3이닝을 승리조가 잘 마무리했다"며 마운드 활약도 짚었다. 염 감독은 "야구장에 찾아오시지는 못하지만,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꼐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