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바메양, ‘아직’ 아스널 재계약 제안 못 받아

기사승인 2020.06.03 05:2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바메양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피에르 오바메양(30)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아직 아스널에 공식적인 재계약 받지 않았다.

오바메양은 2018년 도르트문트를 떠나 아스널에 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골 감각을 뽐냈고, 아스널에서 97경기 61골 13도움을 했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리그가 멈췄지만, 32경기 20골 1도움으로 리그 득점 2위다.

아스널과 계약은 2021년에 끝난다. 오바메양은 꼭 필요한 자원이다. 하지만 3일(한국시간) 프랑스 매체 ‘르10스포르트’에 따르면 공식적인 재계약 제안은 하지 않았다. 오바메양은 바르셀로나, 인터 밀란 등 유럽 내 굵직한 팀들이 노리고 있다.

포기한 것은 아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누구보다 오바메양 잔류를 원하고 있다. 오바메양 대리인과 공감대도 충분하다. 문제는 재정이다. 매체는 “분명 (아스널은) 재계약을 바란다. 그런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재정적인 문제가 관건이다. 아스널이 충분한 재정적 여유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알렸다.

오바메양은 프리미어리그 최고 공격수 중 한 명이다. 계약 연장을 하려면, 이름값에 맞는 대우를 해야 한다. 붙잡지 못할 거라면 매각을 고민해야 한다. 계약 기간이 1년 남았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아스널 입단 당시보다 반값인 3000만 파운드(약 457억 원)에 팔릴 가능성이 제기됐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