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누네스 11연승 도전…UFC 250 메인이벤트

기사승인 2020.06.02 14:2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아만다 누네스 vs 펠리시아 스펜서 방송 안내ⓒ커넥티비티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UFC 250에서 UFC 여자 통합 랭킹 1위 아만다 누네스(19-4, 브라질)가 여성 페더급 챔피언 벨트를 걸고 펠리시아 스펜서(8-1, 캐나다)와 타이틀 방어전을 벌인다. UFC 250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7일, 오전 7시 언더카드부터 메인카드까지 모두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을 통해 독점 생중계될 예정이다.

아만다 누네스는 UFC 여자 선수 중 가장 강력한 파이터로 손꼽힌다. 특히 현재까지 7번의 타이틀전 승리는 UFC 남녀 현역 선수 통틀어 전체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또한 누네스가 UFC 무대에 입성 후 거둔 12번의 승리 중 11번을 밴텀급에서 기록한 만큼 밴텀급에서의 누네스는 극강이다. 누네스는 지난 2018년 크리스 사이보그(22-2, 브라질)와의 대결에서 강력한 펀치로 1라운드 51초 만에 경기를 끝내고 여성 페더급 타이틀 벨트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서 누네스는 61%의 스트라이크 공격률을 기록했고, 사이보그의 3배에 달하는 수치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누네스는 여성 페더급 절대 군주로 계속 군림할 수 있을까.

누네스가 상대할 펠리시아 스펜서는 주짓수 블랙 벨트 출신이자 전 인빅타(Invicta) 챔피언으로 누네스의 상대로 경쟁력 있다고 평가받는 선수다. 역대 UFC 경기들을 기준으로 스트라이크 정확도가 55.6%로 누네스의 기록 보다 높다. 특히, 바로 직전 경기에서 자라 파이른(6-4, 프랑스)을 단숨에 제압한 뒤 위에서 내려치는 무자비한 펀치와 엘보 공격으로 1라운드 KO승리를 거두었다. 스펜서가 누네스라는 높은 벽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인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외에도 메인카드에는 밴텀급에서 4명의 선수가 진검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먼저 코메인 이벤트에는 밴텀급 랭킹 5위 하파엘 아순사오(27-7, 브라질)와 랭킹 9위 코디 가브란트(11-3, 미국)가 맞붙으며, 랭킹 2위 알저메인 스털링(18-3, 미국)과 랭킹 4위 코리 샌드하겐(12-1, 미국)이 메인카드 세번째 경기에서 격돌한다.

한국시간으로 6월 14일과 21일에는 ‘UFC Fight Night’ 이벤트가 연이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14일 ‘UFC Fight Night’의 메인 이벤트에서는 여성 플라이급 랭킹 1위 제시카 아이(15-7, 미국)와 신시아 칼빌로(8-1-1, 미국)가 맞붙을 예정이다. 이후 21일 대회에서는 헤비급 랭킹 3위 커티스 블레이즈(13-2, 미국)와 랭킹 7위 알렉산더 볼코브(31-7, 러시아)가 메인 이벤트에서 격돌한다. 두 대회와 관련된 세부 내용은 추후 다시 공지될 예정이다.

■ UFC 250 대진(경기순)

-언더카드

[라이트헤비급] 알론조 메니필드 vs 데빈 클락
[플라이급] 알렉스 페레즈 vs 주시에르 포미가
[미들급] 찰스 버드 vs 마키 피톨로
[미들급] 코디 스테이먼 vs 브라이언 켈러허
[미들급] 이안 헤이니쉬 vs 제랄드 머샤트
[페더급] 알렉스 카세레스 vs 체이스 후퍼

-메인카드

[밴텀급] 에디 와인랜드 vs 션 오말리
[웰터급] 닐 매그니 vs 토니 마틴
[밴텀급] 알저메인 스털링 vs 코리 샌드하겐
[밴텀급] 하파엘 아순사오 vs 코디 가브란트
[여성 페더급] 아만다 누네스 vs 펠리시아 스펜서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