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창훈 90일 만에 출전…프라이부르크는 충격패

기사승인 2020.05.24 00:5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권창훈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프라이부르크가 안방에서 베르더 브레멘에 충격패했다.

프라이부르크 소속인 권창훈(26)은 후반 36분 교체 투입돼 약 10분간 피치를 누볐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23일(한국 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 슈바르츠발트 경기장에서 열린 브레멘과 2019-20시즌 분데스리가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졌다.

이날 패배로 프라이부르크는 리그 재개 뒤 1무 1패를 기록했다. 라이프치히 전 1-1 무승부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 기쁨을 맛보는 데 실패했다.

안방에서 강등권인 브레멘(17위)에 패해 후유증이 더 크다. 순위는 7위를 유지했다. 승점은 37(10승7무10패)점.

권창훈은 이날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히 움직였다. 팀이 0-1로 뒤진 후반 34분 롤란드 살라이를 대신해 투입된 그는 후반 40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노렸다. 그러나 발을 떠난 공이 브레멘 골문을 살짝 비껴갔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19분 레오나르도 비텐코르트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71분간 상대 골문을 두들겼지만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