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사직] '롯데 12-4 완파' 손혁 감독 "박병호 홈런 2개, 가장 기쁘다"

기사승인 2020.05.23 20:4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부활한 박병호에게 아낌없이 박수를 쳤다. 박병호는 13경기 만에 시즌 3호, 4호 홈런을 때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키움은 2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팀간 두 번째 맞대결에서 홈런 4방을 터뜨리며 12-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10승 7패를 기록했다.

손혁 감독은 경기 뒤에 “타자들이 매 이닝 집중력을 보였다.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던 요인이다. 여기에 선발 투수 요키시가 6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져 불펜을 아낄 수 있었다”라며 롯데전 완승에 만족했다. 

박병호는 3회초 1사에서 솔로 홈런으로 13경기 만에 시즌 3호 홈런을 터트렸다. 달아오른 방망이는 멈추지 않았고, 8회초에 비거리 130m 홈런을 때렸다. 손혁 감독도 “박병호가 홈런 2개를 친 것이 가장 기쁘다”며 콕 찝어 부활포에 엄지를 세웠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