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루에 볼넷 7개, 그래도 칭찬받은 김민

기사승인 2020.05.24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t 위즈 김민 ⓒkt 위즈
[스포티비뉴스=잠실, 노윤주 기자] 이강철 kt 감독이 23일 LG전 승리투수 김민을 칭찬했다. 5⅔이닝 동안 볼넷을 7개나 내준, 제구력에서는 만족스럽지 않은 경기였지만 어린 투수가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 주목했다. 

kt 위즈는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2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kt의 승리에는 선발 김민의 투구가 한몫을 했다. 김민은 5⅔이닝 2피안타 7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2승째다. 

1실점이라는 결과에 비해 출루 허용이 많았다. 이강철 감독 역시 23일 경기 후 구단을 통해 "김민이 볼넷을 많이 허용했지만"이라는 단서를 달고 "마운드에서 여유와 집중력이 돋보이는 호투를 했다"고 전했다.

이강철 감독의 말대로 김민은 위기에서 더 집중력을 발휘했다. 1회 선두타자 홍창기에게 볼넷을 내준 뒤 바로 2번타자 김현수를 2루수 병살타로 막았다. 2회에도 1사 1, 2루에서 실점하지 않았다. 

3회 말 가장 큰 위기가 있었다. 김민은 선두 타자 오지환을 시작으로 김현수까지 볼넷으로 출루시켜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다음 타자 채은성을 상대로 3루수 병살타를 유도해 실점 없이 아웃카운트만 2개를 늘렸다. 이어 로베르토 라모스까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LG의 희망을 지웠다. 

1실점도 김민이 맞은 점수는 아니었다. 6회 2사 후 마지막 상대였던 김민성에게 볼넷을 내주고 교체됐는데, 후속 투수가 고전하면서 김민이 남겨둔 승계주자가 득점한 경우였다. KBO리그 3년째 시즌, 김민이 위기에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알았다. 

스포티비뉴스=잠실, 노윤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