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3경기째 승리도 득점도 없는 인천 "공격 변화 필요"

기사승인 2020.05.23 18:3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수원과 경기에서 임완섭 인천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인천이 리그 3번째 경기에서도 승리를 올리지 못했다.

2경기째 0이었던 득점도 나오지 않았고 리그 첫 실점만 올라갔다.

인천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수원과 경기에서 후반 15분 염기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0-1로 졌다. 1라운드에서 대구와 0-0, 2라운드에서 성남과 0-0으로 비긴 인천은 3번째 경기에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임완섭 인천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 열심히 싸워 줘서 고맙다. 케인데의 예상치 못한 부상에 변화를 주다 보니까 애로사항이 있었다"며 "오늘 경기가 중요하지만 앞으로 경기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선수단 잘 추스려서 홈에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은 3경기째 승리가 없을뿐더러 3경기째 득점도 없다. 이날 경기에선 전반 20분 만에 최전방 공격수 케인데가 부상으로 빠진 악재까지 겹쳤다.

임 감독은 "가장 먼저 수비 안정화를 추진했는데 페널티킥 실수가 나왔다"며 "앞으로 공격의 다양성, 득점의 연결고리를 찾는 것이 숙제다. 충분히 준비하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 부분에 투자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케인데의 상태를 묻는 말엔 "병원에 가 봐야 알 수 있다"며 "장기 부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역시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져 있는 마하지에 대해선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 다음주 러닝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