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투어, 10월 마이어 클래식 취소

기사승인 2020.05.21 10:2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 ⓒLPGA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10월 예정됐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이 취소됐다.

LPGA 투어는 21일(한국시간) “10월 열려고 했던 마이어 클래식을 코로나19 여파로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이 대회는 내년 같은 기간 열린다”고 발표했다.

마이어 클래식은 10월 1일부터 나흘간 미국 미시건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드필드에서 열릴 계획이었다. 총상금은 230만 달러(약 28억 원).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대회는 쉬어가게 됐다.

LPGA 투어는 “마이어 클래식이 빠진 기간 숍라이트 LPGA 투어 클래식이 열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마이어 클래식이 열리지 않게 된 점은 아쉽지만, 우리의 파트너인 마이어가 LPGA 투어와의 계약을 연장해 앞으로 그랜드래피즈로 더 많이 오게 될 것이라는 사실이 기대된다”며 “마이어와 숍라이트의 유연한 대처와 이해심은 우리 LPGA 투어 선수들을 향한 헌신과 노력을 말해준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