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인비-유소연, LPGA 투어 스크린골프 대회 동반 출격

기사승인 2020.05.20 10:1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박인비(32·KB금융그룹)와 유소연(30·메디힐)이 골프존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준비한 스크린골프 대회에서 샷 대결을 벌인다.

골프존은 20일 “박인비와 유소연 그리고 리디아 고(23·뉴질랜드)와 페르닐라 린드베리(34·스웨덴)가 출전하는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를 25일 대전 유성구 소재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의 월드골프빌리지 내 위치한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동시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기는 한국시간으로는 25일 오후 8시 미국 현지시간으로는 25일 오전 7시 열린다.

이번 대회는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에트워크 기술력을 활용해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다. 1라운드는 18홀 포섬 매치로, 2라운드는 18홀 포볼매치로 펼쳐진다. 코스는 베스페이지 블랙코스다.

총 1만 달러(약 1200만 원)가 걸린 우승상금은 코로나19 자선기금으로 기부된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전 세계 골프 투어가 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못하는 가운데 LPGA 투어 메이저 우승자들이 13시간 이상 시차가 나는 공간에서 스크린골프 대회를 벌이게 됐다. 이번 경기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LPGA 투어가 중단돼 대회가 그리웠다. 멀리 떨어져 있는 선수들과 실시간 매치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