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스포츠타임] "조던은 역대 최고 공격수"…69점 몰아친 득점왕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기사승인 2020.04.28 18:1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마이클 조던은 미국프로농구(NBA) 역대 최고 스코어러로 꼽힌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마이클 조던(57)은 미국프로농구(NBA) 역대 최고 스코어러로 꼽힌다.

득점왕에만 10번 올랐다. 윌트 체임벌린(7회)과 앨런 아이버슨, 케빈 듀란트, 조지 거빈(이상 4회)을 따돌리고 이 부문 통산 1위다.

득점왕 연속 수상 횟수도 체임벌린과 공동 1위다. 1986-87시즌부터 7년 연속 평균 득점 수위를 차지했다.

커리어 평균 30.1득점도 단연 일등. 단일 시즌 2000점 이상 수확한 횟수도 11회로 칼 말론(12회)에 이어 2위다.

평균 누적 가릴 거 없이 득점에 관한 거의 모든 명단에 자기 이름을 새긴 이가 조던이다.

궁금했다. 단일 경기에서 '농구 황제'가 거둔 커리어 최다 득점은 과연 몇 점일까. 

답을 알려면, 시계를 30년 전으로 돌려야 한다.

1990년 3월 28일. 조던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당시 클리블랜드는 동부를 대표하는 신흥 강호였다. 조던과 만났을 때 팀 성적은 32승 37패로 5할 승률에 못 미쳤지만 이는 선수단 줄부상 영향이 컸다.

원조 4대 센터 가운데 한 명인 브래드 도허티가 해당 시즌 41경기밖에 못 뛰었고 로 포스트 파트너 래리 낸스도 20경기 결장했다.

주전 포인트가드 마크 프라이스 역시 잔부상에 시달리며 9경기 자리를 비웠다. 제 전력을 갖추고 싸운 경기 수가 현저히 적었다.

그러나 조던과 마주했을 때 클리블랜드는 얼추 제 모양을 갖춘 상태였다. 도허티와 낸스가 골 밑을 지키고, 직전 시즌 플레이오프(PO)에서 알토란 활약을 보인 프라이스-크래익 일로 백코트진도 건재했다.

데뷔 4년째를 맞은 존 윌리엄스는 주전 같은 식스맨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에서 커리어 하이를 기록할 만큼 괄목할 성장세를 보였다(평균 16.8득점 8.1리바운드 2.0어시스트 야투율 49.3%).

개의치 않았다. 조던은 이런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69점을 쓸어 담았다. 야투 37개 던져 23개를 꽂았다. 야투율이 무려 62.2%. 그야말로 쏘면 들어갔다.

육탄공세도 소용없었다. 조던은 이날 자유투만 23개 뺏어 냈다. 이 가운데 21개를 꽂아 적장인 레니 윌킨스 할 말을 잃게 했다.

조던의 역사적인 퍼포먼스에도 경기 흐름은 팽팽했다. 시카고 불스는 한 명을 제외하고 공격 포제션을 홀로 책임질 만한 득점원이 없었다. 

블루 칼라 워커 성향인 호레이스 그랜트만이 16점으로 힘을 보탰을 뿐, 코트를 밟은 나머지 8인은 전원 한 자릿 수 득점에 머물렀다.

조던은 이날 1차 연장 포함 50분간 코트를 누볐다. 그리고 70점에 단 1점 모자란 고득점을 홀로 쌓았다. 팀이 올린 117점 가운데 59%를 자기 손으로 채웟다.

끝이 아니다. 조던은 득점 외에도 18리바운드 6어시스트 4가로채기를 곁들였다. 18리바운드는 단일 경기 기준 자신의 커리어 최다 기록. 

말 그대로 혼자 북 치고 장구 치며 팀 117-113 신승을 이끌었다. 

2차 스탯을 보면 1990년 3월 28일 조던이 남긴 자취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다. 오펜시브 레이팅(ORtg)은 155까지 치솟았고 보정 코트 마진(BPM)은 무려 30.8(!)에 달했다. 농구사에 남을 원맨쇼였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