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정철민 PD, '런닝맨' 이어 SBS도 떠났다…9일 퇴사

기사승인 2020.04.10 10:1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철민 PD. 제공|SBS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런닝맨'과 10년을 함께 달린 정철민 PD가 SBS를 떠났다. 

10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정철민 PD는 최근 SBS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9일 수리됐다. 

정철민 PD는 2010년 SBS에 입사한 직후부터 약 10년 동안 '런닝맨'을 맡아왔다. 2016년부터는 이환진, 박용우 PD와 함께 3인 체제로 프로그램을 연출했고, 2017년 전소민, 양세찬을 영입하며 메인 PD로서 '런닝맨'에 새 바람을 불어넣은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난해에는 방송 9주년을 맞아 장기 프로젝트인 국내 팬미팅을 성공시키며 '런닝맨'에 새로운 역사도 남겼다.

정 PD는 지난 2월 '런닝맨'을 떠나 휴식해 왔고, 고민 끝에 회사를 떠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SBS를 떠난 정 PD는 퇴사 후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10년간 '런닝맨'을 SBS 간판 프로그램으로 이끌어 온 그의 다음 행선지가 어디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