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탁·송하예·볼빨간사춘기가 음원 사재기? 국민의당 후보 "조작 확인"

기사승인 2020.04.08 12:0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영탁, 송하예(왼쪽부터). ⓒ곽혜미 기자, TV조선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영탁,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이기광, 알리 등의 가수가 한 마케팅 회사의 작업으로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예상된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마케팅 회사가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의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음원 차트 조작이라는 불공정의 실체를 파헤치던 중 '언더 마케팅(클릭수 조작으로 인기 게시물로 노출시키거나 대량 댓글 작성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 회사인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아이디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크레이티버는 송하예, 영탁 등의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가 지난 2017년 3월 30일 설립한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다. 앤스타컴퍼니 대표 김모 씨는 크레이티버를 설립해 새로운 음원 플랫폼을 모니터링하던 과정에서 송하예, 영탁 등의 친분 있는 회사의 노래로 단순 테스트를 했던 것 뿐이라고 사재기 의혹은 오해라고 해명한 바 있다. 

▲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곽혜미 기자

김 후보는 "조작에 이용당한 국민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에 상관없이 광범위 했다"고 했다. 또 음원 순위 조작 방법으로 "서버를 임대해 파티션을 나눈 뒤 윈도우를 여러 개 깔아 음원을 재생시키거나 컴퓨터가 모바일 기기처럼 인식되도록 만들어 음원을 재생하고 다운로드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해 아이유를 방패막이로 이용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크레이티버는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함께 재생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는 치밀한 방식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며 "이 조작행위의 방패막이로 국민가수 아이유가 가장 많이 이용당했다.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아이유의 음원이 가끔씩 아무 이유 없이 차트에 오르거나 검색어 순위에 올랐던 건 이러한 이유 때문이었다"고 주장하고 나서 이후 가요계의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