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IA 게임노트] 나지완 장영석 장타쇼! 브룩스는 5이닝 무실점!

기사승인 2020.04.07 16: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IA 나지완.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나지완과 장영석이 장타를 펑펑 터트렸다. KIA 타이거즈 홍백전에서 장타 6개를 몰아친 백팀이 홍팀을 1점 차로 꺾었다. 특별 규정 아니었다면 더 큰 점수 차가 될 수도 있었다.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홍백전(7차전)에서 백팀이 홍팀을 4-3으로 꺾었다. 4회 '5선발 후보' 이민우를 상대로 장타를 몰아치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나지완의 홈런을 시작으로 최정용의 안타와 장영석의 2루타, 1사 후 한승택의 2루타가 이어졌다. 4회말 공격은 KIA가 연습경기에서 쓰고 있는 이닝 투구 수 제한에 따라 5타자 만에 끝났다.

홍팀은 7회와 8회 반격했다. 7회 2사 후 김연준의 2루타와 고장혁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고, 8회에는 김규성의 적시타 등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백팀은 8회 오선우의 결승 적시타로 리드를 잡았다.

백팀 선발 애런 브룩스는 5이닝을 단 53구로 끝냈다.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으로 내용이 좋았다. 홍팀 선발 이민우는 4회를 제외하면 실점하지 않았다. 홍팀에서는 하준영(⅓이닝) 변시원(⅔이닝) 고영창(1타자 1피안타) 박준표(1이닝) 전상현(1이닝 1실점) 문경찬(1이닝) 등 불펜 필승조 후보들이 줄줄이 마운드에 올랐다.

▲ KIA 애런 브룩스.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