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신성 윤학, 강남구 유흥업소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였다

기사승인 2020.04.07 16: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윤학.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초신성 출신 가수 윤학(37)과 접촉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일 강남 대형 유흥업소 종사자로 알려진 확진자 A씨는 초신성 출신의 가수 윤학과 만난 뒤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윤학과 접촉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입국한 윤학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달 26일 A씨와 만났다. A씨는 윤학과 만난 지 3일 만인 29일부터 증상을 느껴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고, 이후 1일 강남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방역당국에 "윤학과는 아는 오빠 동생 사이"라고 밝혔다. 

A씨와 한 집에 사는 룸메이트 B씨(31)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확진 이후 자가격리에 들어간 B씨는 2일 강남구 보건소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5일 재검사를 받은 결과 6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학의 접촉으로 확진된 사람만 벌써 2명이라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A씨는 강남 대형 유흥업소에서 일해 온 여성으로, 이 유흥업소를 방문한 손님만 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이 '슈퍼 전파자'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윤학은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윤학 측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증인 상태"라며 "당분간 치료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