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정오의 UFC] 하빕 대신 게이치…은가누 UFC 249 언더 카드

기사승인 2020.04.07 12:3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가 전하는 흥미로운 UFC 뉴스 모음

하빕 대신 게이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대신 저스틴 게이치가 들어온다. 토니 퍼거슨과 게이치가 4월 19일 UFC 249 메인이벤트에서 라이트급 잠정 타이틀전을 펼친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트위터에서 "계약서 사인 완료됐다. 100% ESPN에서 라이브 방송된다. 지구 어딘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데이나 화이트 트위터)

설레는 마음

저스틴 게이치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떨리고 기대돼"라고 트위터에 썼다. '팬들을위해(#forthepeople)'라는 해시 태그를 달았다. (저스틴 게이치 트위터)

은가누 언더 카드

프란시스 은가누와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의 헤비급 경기가 UFC 249에 들어온다. 놀랍게도 둘의 대결은 언더 카드다. 은가누는 커티스 블레이즈·케인 벨라스케즈·주니어 도스 산토스를 꺾어 3연승 중. 로젠스트루이크는 옥타곤 4연승 포함 총 전적 10승 무패의 타격가다. (UFC 공식 발표)

UFC 249 라인업

UFC 249의 대진 카드가 확정됐다. 메인 카드와 언더 카드 총 12경기로 진행된다.

-메인 카드

[라이트급 잠정 타이틀전] 토니 퍼거슨 vs 저스틴 게이치
[여성 스트로급] 제시카 안드라지 vs 로즈 나마유나스
[헤비급] 그렉 하디 vs 요르간 데 카스트로
[웰터급] 비센테 루케 vs 니코 프라이스
[페더급] 제레미 스티븐스 vs 캘빈 케이터

-언더 카드

[헤비급] 프란시스 은가누 vs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
[미들급] 자카레 소우자 vs 유라이아 홀
[라이트급] 알렉산더 에르난데스 vs 오마르 모랄레스
[밴텀급] 말론 베라 vs 레이 보그
[라이트급] 마이클 존슨 vs 카마 워시
[여성 밴텀급] 시자라 유뱅크스 vs 사라 모라스
[라이트헤비급] 샘 앨비 vs 라이언 스팬

우스만 다음 기회에

UFC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토니 퍼거슨의 메인이벤트가 빠지면 대신 들어가 호르헤 마스비달 등과 싸울 마음이 있었다. 그러나 게이치가 들어오면서 우스만의 출전 가능성은 사라졌다. 우스만은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UFC 249에서 싸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마루 우스만 인스타그램)

5번째 거부

타이론 우들리도 UFC 249 메인이벤트 백업 멤버였다. 매치 메이커와 협의해 상대가 콜비 코빙턴인 경우 옥타곤에 오를 수 있다고 했다. 우들리는 아리엘 헬와니와 인터뷰에서 "코빙턴이 5번째로 우리 매치업을 거부했다. 이번에도 배짱이라곤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5분 사투

강도가 들어간 집에 UFC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도전자가 있었다. 일요일 새벽 4시 누군가 집에 침입한 느낌을 받은 앤서니 스미스는 강도 루크 헤이버먼과 5분 사투를 벌였고 결국 경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거짓말 안 보태고 내 일생에 가장 힘든 싸움 중 하나였다. 죽을 각오로 싸웠다"고 말했다. (아리엘 헬와니 MMA 쇼)

파이터 코로나 양성

UFC 출신 웰터급 파이터 에릭 실바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거주 중인 실바는 그의 아내, 두 아들, 처가 식구들 모두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큰 이상은 없지만 자가 격리를 통해 조심하고 있다고 한다. (콤바테 인터뷰)

계체 꼼수 폭로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자신의 유튜브 계정으로 계체 사기 수법을 소개했다. 다니엘 코미어가 했던 '타월 게이트'의 원리는 물론, 켈빈 가스텔럼과 하파엘 코데이로 코치가 합을 맞췄던 신체 접촉 트릭까지 실험을 통해 보여 줬다. 이 영상을 본 몇몇 UFC 파이터들은 놀랍다는 반응이다. 밴텀급 파이터 코디 스테이먼은 "이 사실을 몰랐던 사람들에겐 엄청난 분석이 될 것 같다. 계체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사람들은 몰랐을 거다. 코리안 좀비의 팬이다. 그가 타이틀 도전권을 받길 바란다"고 했다. (MMA 파이팅 보도)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