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수왕국 LG 에 '영건' 가세…유강남도 들떴다

기사승인 2020.04.01 13: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G 이민호-김윤식-이상규(왼쪽부터) ⓒ 곽혜미 기자, LG 트윈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LG 트윈스는 지난해 열린 2020년 신인 지명에서 '대성공'을 거둔 팀으로 꼽힌다. 1차 지명에서 서울권 최고 투수 이민호를 영입했고, 드래프트에서는 1라운드에서는 즉시전력감으로 꼽힌 김윤식까지 데려왔다. 두 선수에 대한 코칭스태프 평가도 좋다. 이민호는 장기적으로 대성할 선발 후보로, 김윤식은 올 시즌 당장 1군에서 기용할 만한 투수로 보고 있다.

주전 포수 유강남도 두 선수에 대한 기대가 크다. 유강남은 1일 잠실구장에서 훈련을 마친 뒤 "이민호도 김윤식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런 선수들 공을 보면 포수도 기분이 좋아진다. 이번에 입단한 신인들도 기대가 크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먼저 캠프에 합류해 1군 선수단과 함께 한 김윤식은 실전에서 쓸 수 있는 변화구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한다. 유강남은 청백전에서 김윤식과 배터리를 이룬 날 일화를 알려줬다.

"처음에는 직구 위주로 던졌는데 투심 패스트볼을 봐달라고 해서 2사 후에 볼 배합을 바꿨다. 그때부터 투심 사인을 냈는데 흔들리기 시작하더라. 그래도 투심 받아보면서 깜짝 놀랐다. 아직 감을 잡는 중이라 터무니없는 공도 있었는데 몇 개는 잘 떨어졌다. 체인지업 대용으로 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강남은 "(김윤식은)커브가 자신이 있다고 하던데. 어디가 자신이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투심이 조금 더 좋아보였다"며 농담을 한 뒤 "사실 투수가 생각하는 공과 포수가 생각하는 공은 느낌이 다르다. (김)윤식이는 커브 사인을 내도 슬라이더를 던지려고 하더라. 슬라이더보다는 커브를 던질 줄 아는 것 같다. 조금 더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가진 게 많아서 기대된다"고 얘기했다. (김윤식은 슬라이더를 실험하기 위해 청백전에서 더 많이 던져보는 중이라고 했다.)

이런 적극적인 태도가 유강남은 반갑다. 그는 "요즘 선수들은 마인드가 다른 것 같다. 긴장할 만한데 그런 면이 없다. 김윤식 이민호, 작년 정우영, 또 고우석까지 주눅이 들지 않는다. 공에 대한 자신감이 크다. 좋다"고 밝혔다.

'히트상품'을 예고한 이상규 역시 유강남이 기대하는 투수다. 유강남은 "이상규는 노력을 엄청나게 많이 한다. 생각이 너무 많은 게 단점일 수는 있는데, 운동도 열심히 하고 투자도 많이 하는 선수다. 이렇게 주목받고 하는 거 보면 기분 좋다. 더 발전할 수 있게 도와주고 싶다"면서"제대 후 퓨처스 팀에만 있다가 이제 막 1군에 합류했는데 (주목받는 것이)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지난해 LG 불펜은 최상위권 성적을 냈다. 평균자책점은 3.78로 4위, 5회까지 앞선 경기 승률은 0.933으로 1위였다. 올해는 여기에 김지용 이정용 정찬헌이 가세하고, 신인 김윤식과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김대유까지 가용 인원이 늘어났다. 144경기 시즌을 보낸다는 가정 아래 더블헤더가 늘어나고 월요일 경기가 생긴다면 LG가 수혜를 입을 수 있어 보인다.

유강남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도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좋은 투수들이 많이 왔고, 기대되는 투수들이 많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작년에 잘했던 선수들이 잘한다는 보장은 없다. 새로운 선수들의 활약도 장담할 수 없다. 섣불리 말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모든 투수가 자기 공을 100% 던져줬으면 한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