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판 페르시 "리버풀 이적 정책, 클롭 스타일대로…맨유는 스타플레이어"

기사승인 2020.04.01 10: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판 페르시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로빈 판 페르시가 자신의 친정 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선수 영입 시 더 확고한 철학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판 페르시는 네덜란드 페예노르트 출신으로 잉글랜드 무대를 오래도록 누볐다. 2003-04시즌부터 2012년 여름까지 8시즌을 아스널에서, 이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해 세 시즌을 더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했다. 아스널에선 2005년 FA컵 우승이 유일했지만, 맨유 이적 뒤 2012-13시즌 꿈에 그리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판 페르시가 '소풋(So Foot)'과 인터뷰하며 평가한 리버풀과 맨유의 이적 정책 평가를 보도했다. 친정 팀인 맨유가 조금 더 확실한 의견을 갖고 이적 시장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판 페르시는 우선 리버풀의 이적 정책이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위르겐 클롭 감독이 선임됐고, 그 축구 철학에 맞는 선수들이 선택됐다. 마케팅적 이유가 아니었다. 리버풀은 감독의 축구적 구상에 따라 팀을 꾸렸다"고 평가했다. 

클롭 감독은 이적 시장에서 페어질 판 데이크, 알리송, 파비뉴,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 조르지뇨 베이날둠, 앤디 로버트슨 등을 영입해 효과를 봤다. 판 데이크와 알리송처럼 과감한 투자를 한 경우도 있지만, 살라와 마네의 경우 지금의 활약에 비하면 4000만 유로(약 540억 원) 정도의 이적료는 저렴해 보일 정도다. 클롭 감독의 스타일이 확고했기에 이적이 성사됐다는 뜻이다.

반면 맨유는 경기 외적인 요소가 반영된다는 평가다. 판 페르시는 "맨유는 폴 포그바, 알렉시스 산체스 같은 스타들에게 돈을 썼다. 그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위험하다. 그런 선수들이 다치거나 제 컨디션이 아니면, 팀 전체가 물러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리버풀은 하나의 철학을 공유하지만, 맨유는 하나로 묶는 힘을 크게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맨유의 도전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자신만의 철학을 만드는가가 될 것"이라며 맨유 역시 솔샤르 감독의 스타일대로 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