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루 "토트넘 포함 4팀에서 오퍼"…거절 이유 고백

기사승인 2020.03.29 15: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적이 확실시 됐던 올리비에 지루는 현재 첼시와 재계약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베테랑 스트라이커 올리비에 지루(33)에게 무려 4팀이 달려들었다.

첼시 유스 출신 스트라이커 타미 아브라함(22, 잉글랜드)에게 밀려 자리는 없었고 유로2020 대표 선발을 위해선 경기 시간이 간절했다. 이적이 필요했던 지루에겐 행복한 선택지였다.

지루는 프랑스TV 채널 TF1과 인터뷰에서 오퍼를 받은 팀으로 "토트넘과 인테르 밀란, 그리고 라치오와 리옹"이라고 밝혔다.

해당 팀들은 하나같이 최전방 스트라이커를 급하게 필요로 했다. 지루와 첼시의 계약 만료가 6개월 앞으로 다가왔고 구단과 선수 모두 공감했기 때문에 이적은 확실시 됐다.

지루는 "남은 6개월이 복잡할 것 같았다. 그래서 환경을 바꾸고 싶었다. 1월에 떠나려 했다. 하지만 첼시는 날 놓아주지 않았다"고 입을 열었다.

"첼시는 대체 선수를 찾는 조건으로 날 놓아 주려 했다. 난 1월 31일에 떠나고 싶었다"며 "'어디서 뛰고 싶은가' 스스로 물었다. 안토니오 콩테 인테르 감독에게 전화했다. 그는 날 첼시에 데려갔을 때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그래서 유리했다. 게다가 인테르는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다. 훌륭한 클럽이다. 라치오도 좋은 팀이고 런던에 직접 와서 협상했지만 막혔다. 나에게 관심을 줬던 리옹과도 통화했다. 하지만 '난 인테르가 우선 순위'라고 답했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첼시가 인테르와 협상 테이블을 접으면서 지루는 이적하지 못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반전이 일어났다. 주전 스트라이커 타미 아브라함(22)의 부상으로 출전 기회가 생겼고 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 연속골을 터뜨리며 첼시에선 없어선 안 될 선수로 바뀌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신임에 첼시 잔류 가능성도 점쳐진다. 지루는 지난 6일 영국 언론 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첼시와 재계약 가능성을 묻는 말에 "당연하다"고 끄덕였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