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리그 너무 낯선' 모터 격리, 커지는 키움 고민

기사승인 2020.03.29 0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키움 히어로즈 새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 ⓒ키움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테일러 모터(31)가 실전 공백과 리그 적응 문제를 모두 이겨낼 수 있을까.

키움은 지난 시즌을 마지막으로 일본 리그에 향한 외야수 제리 샌즈 대신 내외야 수비가 모두 가능한 모터와 2020시즌 계약을 맺었다. 모터는 처음부터 공격보다 수비에 초점을 두고 뽑았지만 타격 역시 샌즈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일조해야 했다.

모터는 2011년 탬파베이 레이스에 지명된 뒤 메이저리그 통산 3시즌 143경기 10홈런 37타점 42득점 타율 0.191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9시즌 735경기 81홈런 387득점 344타점 타율 0.248의 성적을 남겼다. 

키움 유니폼을 입고 대만 스프링캠프에 참여한 모터는 대만 프로야구팀과 연습경기에서 16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5삼진 타율 0.188을 기록했다. 다만 연습경기에서 상대한 투수들이 대부분 대만 투수들이라는 점에서 한국 투수들을 빨리 보고 공에 적응해야 한다는 과제는 사라지지 않았다.

그러나 모터의 야구 시계는 지난 5일 퉁이 라이온스와 경기에 멈춰 있다. 모터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한국이 아닌 미국으로 향해 개인훈련을 했고 지난 26일 한국에 들어왔지만 KBO의 방침으로 인해 팀 선수단과 2주간 자가격리돼야 한다. 28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어도 아직 격리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

그래서 손혁 키움 감독의 걱정은 모터에게 쏠려 있다. 두 명의 투수는 섀도 피칭이나 홈 트레이닝만으로도 어느 정도 투구를 위한 준비를 할 수 있지만 모터는 투수들의 공을 전혀 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키움 관계자는 "투수들에게는 실전 투구와 비슷한 프로그램을 짜줄 수 있는 반면 모터는 개인 훈련이 전부"라고 설명했다.

모터에게는 오는 31일 KBO 실행위원회 결과가 중요하다. 실행위원회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돼 있는 5개 팀 외국인 선수들의 훈련에 빗장이 풀릴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모터는 3월 5일 이후 첫 실전이 4월 7일 KBO 연습경기가 될 수 있다. 키움의 걱정이 하나 더 느는 셈이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