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밥블레스유'PD 확진, '구해줘 홈즈'에 불똥…MBC "선제적 방역조치"

기사승인 2020.03.28 22: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구해줘 홈즈' 간담회 장면. 제공|MBC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밥블레스유2' PD 확진의 불똥이 MBC에까지 튀었다. 해당 PD와 '밥블레스유2'에서 함께 일한 작가가 MBC '구해줘 홈즈'에 참여하고 있어 MBC 역시 선제적 방역 조치를 벌였다.

28일 올리브 '밥블레스유2' 연출진 중 한 명인 CJ ENM 소속 PD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 제작진이 검사를 받았다. MC인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미 검사를 완료한 '밥블레스' 스태프 중 작가 한 명이 MBC '구해줘 홈즈'에 참여하고 있어, MBC 역시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을 하고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 전원을 자택에 머물도록 조치했다. '밥블레스유2' 출연자 중 박나래와 김숙이 '구해줘 홈즈'의 MC이기도 하다.

MBC 측은 스포티비뉴스에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며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출연진 검사 결과가 나와 상황이 마무리하기 전까지는 '구해줘! 홈즈' 제작진 전원 재택근무하면서 사태 추이를 지켜볼 예정"이라며 "녹화 등 추후 일정은 결과를 지켜보며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CJ ENM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증세를 느껴 보고한 이후 모든 '밥블레스유' 제작진이 자가격리 중이었다며 "제작진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마친 상태로,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출연진 역시 오늘과 내일 중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