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골퍼 배상문, 코로나19 극복 위해 3,500만 원 기부

기사승인 2020.03.10 17:3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상문 ⓒ올댓스포츠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배상문(34)이 코로나19 피해자들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3,500만 원을 전달했다. 

배상문은 "코로나19 확산에 특히 힘들어할 취약계층이 보호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심했다" 며 “비록 고국에서 떨어져 미국에서 살고 있지만, 제 고향 대구의 어려움에 처한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9일 밝혔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기부금은 사회보호시설 폐쇄로 고통 받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가정을 위한 물품 키트 제작과 배포에 주로 사용할 계획이다. 피해 극복을 위해 수고해주시는 의료진분들께 도시락 및 마스크 등 물품 지원도 하겠다"고 전했다.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기도 한 배상문은 2011년 ‘SK telecom OPEN’ 우승 상금을 기부하면서 ‘사랑의 열매’와 인연을 맺은 바 있다.

2014년에는 ‘제30회 신한동해오픈’ 우승 상금 2억 원 전액을 기부하는 등 꾸준히 선행을 펼쳤다. 지난해에도 강원도 산불 피해 구호와 대구 지역 저소득 계층 지원을 위해 1억 1천만 원을 기부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