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임산부' 이상미, 쏟아지는 '코로나19' 걱정에 "잘 있어요"

기사승인 2020.02.21 18: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상미가 주변의 걱정에 자신의 안부를 전했다. 출처l이상미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대구에 거주 중인 익스 이상미가 주변의 걱정에 자신의 안부를 전했다. 현재 대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비상이 걸렸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상미는 현재 임신 32주 차.

이상미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구를 위치 태그하고 "어제오늘 소속사 대표님부터, 피디님, 선배, 후배, 언니, 오빠, 친구들 등 서울 지인분들로부터 진짜 많은 연락을 받았어요"라며 지인들의 걱정이 쏟아졌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대구, 괜찮냐, 조심해, 안부 확인, 생사 확인, 걱정 문자, 응원 문자"를 해시태그로 덧붙여 "감동 감동, 고마워요"라고 말했다.

이상미는 32주 된 태아를 언급하면서 "저와 이론이는 잘 있답니다"며 염려 놓으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안 그래도 이동반경 좁은데 이제 진짜 외출은 어렵겠어요"라며 "여러분도 조심하세요. 우리 그 누구도 아프지 말기"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이상미는 배를 만지고 있는 거울 '셀카'도 공개했는데, 그의 둥실 부른 배가 이제 제법 임산부티가 나는 듯 하다.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에 '코로나19'로 긴장감이 도는 시국에 임산부 이상미는 특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대구, 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누리꾼들의 걱정도 깊어지고 있다.

▲ 지난해 결혼한 이상미. 제공|더블브이엔터테인먼트

지난해 11월 무역회사에 다니는 4세 연하와 결혼한 이상미는 현재 임신 32주 차로, 출산 예정일은 오는 4월이다. 대구가 고향인 이상미는 신접살림 역시 대구에 차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병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21일 오후 4시 기준 204명, 사망자는 1명이다. 이 중 대구, 경북 확진자는 153명으로 사망자 역시 경북 청도 거주자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