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화, 2년간 딸처럼 머리 기른 아들…"그동안 오해받았다"[전문]

기사승인 2020.02.20 16:4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김정화와 아들 유별 군. 출처ㅣ김정화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배우 김정화가 2년간 머리를 길게 길러온 막내아들 유별 군의 근황을 전했다. 유별 군은 길었던 머리를 짧게 잘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김정화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자의 변신은 무죄"라며 "18개월 때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 이제 머리 길이도 어느 정도 되고 드디어 헤어 커트하러 왔다"고 소식을 전했다.

▲ 김정화 아들 유별 군이 머리를 커트하고 있다. 출처ㅣ김정화 SNS

그동안 막내아들 유별 군은 남성임에도 머리를 길게 길러 화제를 모았고, 이에 김정화는 "묶어서 내려오는 길이가 25cm는 돼야 기부를 할 수 있다"며 자른 머리카락의 기부 소식을 알렸다.

또 "사실 그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었고, 딸 갖고 싶어 여자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아이 성향이 바뀔까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고백한 김정화는 "일일이 제가 매번 다 설명을 해드릴 수 없었기에 속상할 때도 있었지만 웃어넘긴 적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 김정화 아들 유별 군. 출처ㅣ김정화 SNS

유별 군의 짧아진 머리를 공개한 김정화는 "이제 그런 오해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다. 완벽한 남자아이로 돌아왔다"며 만족해했다.

김정화는 2013년 CCM 가수 유은성과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종영한 SBS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사랑받았다.

아래는 김정화 글 전문이다.

남자의 변신은 무죄. 별이가 18개월 때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 이제 머리 길이도 어느 정도 되고. 묶어서 내려오는 길이가 25cm는 돼야 기부를 할 수 있대요. 드디어 오늘 헤어 커트하러 왔습니다. 사실 그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었고. 딸 갖고 싶어 여자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었고요. 아이 성향이 바뀔까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들어봤어요.

하지만 일일이 제가 매번 다 설명을 해드릴 수 없었기에. 속상할 때도 있었지만 웃어넘긴 일도 많았었거든요. 하지만 이제 그런 오해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네요. 완벽한 남자아이로 돌아왔습니다. 다행히 예쁘게 커트도 해주셔서 저는 별이의 변신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