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5G 연속골' 손흥민, 토트넘 역대 6번째 50호골 달성

기사승인 2020.02.17 00:5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버밍엄(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이 또 다른 기록을 남겼다.

토트넘 홋스퍼는 16일 밤 11(한국 시간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에서 애스턴 빌라를 3-2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손흥민이 섰고 2선에 베르흐베인, 알리, 모우라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다이어, 윙크스, 포백은 데이비스,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했다. 전반 9분 알더베이럴트가 자책골을 기록한 후 전반 27분 다시 골을 넣으며 본인의 실수를 만회했다. 그리고 전반 추가시간 베르흐베인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토트넘에 기회가 찾아왔다.

키커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마지막까지 레이나의 움직임을 살피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손흥민은 재빠르게 쇄도해 튀어나온 공을 해결하며 골을 기록했다. 이 득점으로 토트넘은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 골은 손흥민에게 특별한 골이다. 5경기 연속골이자 토트넘 소속으로 프리미어리그 50번째 골을 넣었기 때문이다. 이는 토트넘 역사상 6명 밖에 기록하지 못한 업적이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지금까지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는 해리 케인으로 136골이다. 다음은 테디 셰링엄으로 97, 3위는 저메인 데포로 91골이다. 로비 킨 역시 91, 크리스티안 에릭센 51골 다음이 51골을 넣은 손흥민이다.

과연 손흥민이 앞으로 어떤 기록을 쓸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버밍엄(영국),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