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랑의불시착' 현빈, 북한 송환…손예진과 금단선 앞 눈물의 이별

기사승인 2020.02.16 21:4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tvN '사랑의 불시착'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송환이 결정된 현빈과 손예진이 금단선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주고 받았다. 

16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리정혁(현빈)의 송환이 결정되었다.

위독한 상황에서 깨어난 윤세리(손예진)는 한정연(방은진)을 통해 정혁의 송환 소식을 듣게 되었다. 심지어 지금 당장 가야 한다는 말에 세리는 충격 받았고, 정혁이 내내 자신의 곁을 지켰다는 사실을 알게 돼 "데려다 줘요. 너무 보고 싶어요"라 눈물 흘렸다.

정혁이 금단선을 건너는 순간, 세리는 금단선에 도착했다. 정혁은 달려오는 세리를 보고 금단선을 다시 넘어갔다. 정혁을 향해 북한과 남한 대원들은 총을 겨눴다. 못 보낸다는 세리에게 정혁은 인사를 건넸다. 세리는 "이제 우리 못 봐요? 나 리정혁씨 너무 보고 싶은데 어떡해?"라 울었고, 정혁은 "간절히 기다리고 기도하면 보고 싶은 사람 만날 수 있을 거냐 묻지 않았소. 만날 수 있소. 사랑하오"라 마음을 고백했다. 세리도 "사랑해요"라 말했다. 

이어 5중대 대원들 모두 세리에게 마지막으로 인사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