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A' "유명 영화배우, 친동생 이름 이용해 프로포폴 불법 투약"

기사승인 2020.02.15 18:1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유명 영화배우가 친동생의 이름을 이용해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출처| 채널A '뉴스A'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유명 영화배우가 동생의 이름을 이용해 수년 간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5일 채널A '뉴스A'는 검찰이 유명 영화배우 A씨, 연예기획사 대표 B씨가 차명을 사용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년 간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유명 남자 배우로, 역시 배우인 친동생 이름을 이용해 수년 간 프로포폴을 맞아왔다. 보도에 따르면 A씨가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횟수는 확인된 것만 10여 차례, 많게는 수십 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은 유명 연예인들과 기업인 등이 다니는 곳으로, 관계자는 이미 검찰조사를 받은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A씨에게 이 병원을 소개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채 대표 역시 A씨의 동생 이름을 사용해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는 중이다. 

검찰은 친동생 등 차명을 사용한 A씨, B씨를 포함해 비슷한 방식으로 불법 투약한 인물들이 더 있는지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계에서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영화배우, 연예기획사 대표, 패션 디자이너 등 연예계 유명 관계자들이 불법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15일에는 이들이 친동생 등 차명을 이용해 불법 투약했다는 정황까지 나오면서 파문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