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브리그' '특별출연' 이제훈, 남궁민 PPT 통해 드림즈 200억에 인수 결정

기사승인 2020.02.14 22:3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스토브리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스토브리그' 드림즈 매각을 위해 이제훈과 남궁민이 만났다.

14일 방송된 SBS '스토브리그'에서는 이제훈이 PF소프트 대표로 출연했다.

해체에 놓인 드림즈 매각을 위해 PF소프트에 방문한 백승수(남궁민)와 이세영(박은빈)은 최선의 방법인 만큼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했다. 하지만 제훈은 구단을 존중하지 않고 무례하게 행동하며 심지어 중고차에 드림즈를 비유했다.

제훈은 PF가 드림즈를 인수해야 하는 이유를 프레젠테이션으로 준비해달라 요청했고, 승수는 이를 받아 들였다. 승수가 준비한 프레젠테이션은 논리적 지표부터 제훈의 마음을 울리는 발표였다. 제훈은 "프레젠테이션 이런 식으로 하는 거 보니까 많이 급하셨나봐요"라 지적했으나 "그럼에도 우리가 드림즈를 인수한다고 치면, 형식은 해체 후 재창단입니다"라 드림즈 매각에 새로운 방향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 역시 승수와 세영이 예상한 부분이었고, 객관적인 지표를 준비해 반박했다. 결국 제훈은 드림즈 인수를 결정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