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는 사랑을 싣고' 노유민 "부친 사업실패·생활고로 식당에서 살았다"

기사승인 2020.02.14 19:5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TV는 사랑을 싣고'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의 NRG 출신 노유민이 사춘기 시절 자신을 이끌어 준 은사님을 찾았다.

14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고등학교 은사님을 찾는 노유민의 모습이 담겼다.

노유민은 “올해 41살이 됐다. 전성기 시절에 우리가 길거리로 나가면 일대가 마비됐었다. 길거리에는 우리 노래만 나왔다”고 당시 놀라웠던 인기를 회상했다. 

노유민은 “귀공자 이미지 아닌가? 어릴 때도 부유했을 것 같다”는 김용만의 질문에 “아니다. 아버지 사업실패로 가난했다. 이후 아귀찜 식당을 20년간 운영하셨는데 그 식당에 붙은 방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노유민은 “가게에서 먹고 자고 손님 있으면 밖에 나가 있었다. 초등학교 6학년때부터 그랬다.  어느 순간 '우리집의 현실은 이거구나'라고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