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밥은 먹고' 김완선 "살며 가장 잘한 일은 결혼 안한 것"

기사승인 2020.01.27 12: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완선. 제공|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김완선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27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한국의 마돈나’ 김완선이 출연해 가수로서의 고민과 삶에 대해 털어놓는다. 

녹화 당시 ‘리듬 속에 그 춤을’ 노래와 함께 등장한 김완선은 “2000년대에 살고 있지만 항상 1980년대에 갇혀있는 느낌이다”라며 김수미를 찾아온 이유를 밝혔다. 2011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싱글을 냈지만 크게 알려지지 않았고 예능을 출연해도 늘 30년 전 ‘삐에로’ 김완선에 대한 이야기만 궁금해한다는 것.

김완선은 신곡을 들려줄 기회도 부족한 상황에 “이렇게 계속 음반을 내는 게 과연 의미가 있을까?”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에 김수미는 “내가 방송국 2개 더 낼게. 그리고 가요만 하루종일 나오는 채널을 만들 거야”라며 진심 섞인 농담으로 김완선을 위로했다.

10년째 연애 휴업 중이라는 화려한 싱글 김완선은 “지금까지 살면서 한 일 중 가장 잘한 일은 결혼 안 한 일이다”라며 결혼에 대한 소신을 고백해 또한 눈길을 모았다.

국밥집을 리듬 속으로 빠뜨릴 ‘원조 섹시퀸’ 김완선의 무대와 어디서도 말하지 못한 그녀의 속사정은 27일 오후 10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