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탄소년단, 韓 최초 그래미 무대→레드카펫 입성 "공연하게 돼 감사"

기사승인 2020.01.27 10: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제62회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 선 방탄소년단.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이하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 당당히 입성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릴 나스 엑스, 빌리 레이 사이러스, 디플러, 메이슨 램지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 무대를 꾸민다. 한국 가수가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서 공연을 선보이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지난해 시상자로 그래미에 입성했던 방탄소년단은 올해는 공연자로 무대를 빛내게 됐다.

레드카펫에 선 방탄소년단은 시상자, 공연자로 2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에 초청된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RM은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약 2~3주 전 회사로부터 (그래미 어워드에 가게 됐다는 것을) 들었다. 후보에서 제외되면 공연을 할 수 없다는 룰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기대하지 않았다"며 "그래미 어워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발표된 그래미 어워드 후보 명단에서 제외돼 의문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과 함께 협업한 할시 등 해외 가수들조차 "그래미가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그들의 보수적 색채를 지적했다. 그래미는 방탄소년단을 후보에서는 제외했지만 무대에 초청하면서 변화의 조짐을 엿보게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