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명단] 김학범호, 결승전 선발 발표…오세훈 원톱-정우영 출격

기사승인 2020.01.26 20:0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세훈이 사우디아라비아전 '원톱'으로 출격한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정말 마지막 경기다. 사우디아라비라를 잡으면 대회 최초 우승이다.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에게 골을 맡겼다.

한국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최소 2위로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지만 반드시 트로피를 품에 안으려는 각오다.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2013년 4위에 그쳤고, 2016년 대회에서 일본에 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8년에도 챔피언십 우승을 노렸지만 4위로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4년 만에 돌아온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한국은 참가 팀 중 최고다. 경기 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 원톱으로 사우디아라비아 골망을 노린다. 김진야가 우측 미드필더로 출격했고, 김진규와 정우영이 출격했다.

정우영에게 결승전은 중요하다. 8강과 4강전에 벤치를 지킨 만큼, 결승전에서 진가를 보여줘야 한다. 결승전에 골망을 흔들어 마음의 짐도 덜어야 한다. 빠른 돌파와 스피드로 사우디아라비아 측면을 흔들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