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기안84 새 사무실 공개…이말년 "근엄한 교장같다" 외부고발자 활약

기사승인 2020.01.25 00:0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나 혼자 산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본업과 함께 돌아온 기안84의 일상이 펼쳐졌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 사무실로 이전을 완료한 사장 기안84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후배 직원에게 책임감을 발휘하며 바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직원을 불러 하나하나 지도하며 "더 잘 할수 있어"라는 격려로 마무리를 했다.

그 순간 절친인 웹툰작가 이말년이 방문했다. 기안84는 "나 지금 스토리 회의를 해야한다. 조금만 기다려라"라고 말했고 이말년은 "신경 쓰지 마"라면서도 직원들을 향해 "원래 저러느냐. 선생님처럼 직원을 불러서 교육하냐. 고충은 없느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한 직원의 책상에는 먹다 남은 소주병이 발견됐다. 무지개 회원들은 "스트레스를 너무 줘서 소주를 마신 것 같다"라고 말했고 기안84는 "아니다. 정물일 뿐이다"라고 진땀을 흘려 웃음을 더했다.

또한 뒤이어 나타난 김재한, 강민구 작가에게도 이말년은 "이 회사, 사내 분위기가 좋지 않아요"라는 말을 건네며 외부 고발자로 활약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