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은영 아나운서, KBS 떠난다…"신혼 제대로 즐기고파, 2세는 아직"

기사승인 2020.01.23 15: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은영 아나운서가 오는 2월 KBS를 퇴사한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KBS 간판 아나운서 박은영이 13년간 몸담았던 KBS를 떠난다.

뉴스1은 23일 박은영 아나운서가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은영 아나운서가 가정에 충실하기 위해 오는 2월 중순에 공식으로 퇴사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매일경제도 "재충전의 시기를 찾던 와중에 결혼도 했고, 여러 가지로 새로운 환경에 맞춰 새로운 경험을 쌓아야겠다는 생각에 고심 끝에 퇴사를 결정했다"는 박은영 아나운서의 전화 인터뷰를 공개했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해당 매체와 전화 인터뷰에서 "주변에서 2세가 생긴 게 아니냐고 많이 물으시는 데 그런 건 아니다"라면서 "새로운 거취는 정해진 바 없다. 일단은 몸도 돌보고 가정도 돌보며 신혼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고 전했다.

▲ 박은영 아나운서가 오는 2월 KBS를 퇴사한다. 출처l박은영 SNS

박은영 아나운서는 지난해 9월 3살 연하의 스타트업 대표와 결혼했다. 결혼을 앞두고 박은영은 남편에 대한 사랑을 여과 없이 드러냈었다. 그러면서 자녀 계획에 관해서는 "애 셋을 낳고 싶었는데 너무 늦어서 가능한, 힘닿는 데까진 노력해보겠다. 두 명까진 낳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답한 바 있다.

지난 2007년 KBS 3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팔방미인’ 면모를 과시한 박은영 아나운서는 뉴스는 물론, 예능, 교양, 라디오 DJ까지 모두 섭렵해왔다. 예능 프로그램 ‘비타민’ ‘뮤직뱅크’ ‘연예가중계’ ‘인간의 좋건’, 교양 프로그램 ‘영화가 좋다’ ‘생방송 오늘’ ‘무한지대 큐’ ‘도전! 골든벨’ ‘위기탈출 넘버원’, 뉴스 ‘KBS 뉴스광장’ 등 수 많은 방송 프로그램을 진행, KBS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