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회적 물의 깊이 반성" 최현석, 소속사 논란·해킹 피해설 '해명과 사과'[종합]

기사승인 2020.01.18 18: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최현석 셰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스타 셰프' 최현석(48)이 사문서 위조 논란, 휴대전화 해킹 피해설에 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최현석은 18일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휴대폰 해킹으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여 사건 종결 통보를 받았다. 전 소속사와 전속 계약으로 법적 조치를 받았으나, 상호 합의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전날 이슈된 내용으로 인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죄의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최현석은 "지난 2018년 8월 휴대폰 해킹이 있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전 소속사 이적 당시 사문서 위조설에 관해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로 합의서를 작성했다"라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 새로운 소속사로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하다"고 전했다.

그는 "최현석이라는 이름으로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다. 관심을 둔 많은 분들, 내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신 분과 광고주에게 많은 걱정을 끼쳤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최현석은 자신의 SNS에 "다시 한번 제 개인 공간에도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앞으로 저를 더 엄격하게 다스리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전날 한 매체는 최현석이 전 소속사와 계약 만료 전 이적을 위해 계약서 일부 조항을 위조했다고 보도했다. 또 최현석이 배우 주진모와 같은 형식으로 휴대전화 해킹을 당했고, 해커에게 사생활 유포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매체는 최현석이 해킹 후 사생활 유포로 인한 손해배상을 줄이기 위해 계약서 내 관련 조항도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다수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그의 논란에 방송가에서도 신중히 지켜봤다. 논란 직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와 '수미네 반찬' 측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며 말을 아꼈다. 최현석의 딸 최연수는 부친 논란에 부담을 느낀 듯 SNS를 비공개로 변경하기도 했다. 

최현석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올리브 '한식대첩' 시리즈 등에 출연하며 높은 인지도를 얻은 '스타 셰프'다. 최근에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고정 출연해왔고, 또 tvN '수미네 반찬' 등에 출연했다. 

이하 최현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최현석입니다.

우선 어제 이슈된 내용으로 인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이로 인하여 불편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양해의 말씀을 올립니다.

기사에 보도된 대로 2018년 8월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습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또한, 저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로 합의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습니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습니다. 관심을 두셨던 많은 분들, 제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하여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저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