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타는 청춘' 조하나·강경헌, 단둘이 목포 기차여행 떠나며 사춘기 소녀처럼 '꺄르르'

기사승인 2020.01.14 23:0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불타는 청춘'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불타는 청춘'의 조하나와 강경헌이 단 둘이서만 목포 기차 여행을 떠났다.

14일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목포의 장만옥' 조하나가 강경험과 함께 기차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하나는 기차역에서 함께 갈 멤버가 누구인지 궁금해 했다.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까르르 웃음을 터뜨렸고 함께할 기차 여행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며 흥겨워했다. 

열차에 탄 하나와 경헌은 마치 연인처럼 목포에 가고 싶은 곳을 서로 공유했다. 목포 출신인 하나는 가장 먼저 목포 시내에서 아버지가 운영하시던 양장점을 떠올리며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렸다. 

두 사람은 목포역에 도착해 과거와 달리 좁아진 역 광장을 보고 흘러간 세월을 실감했다. 강경헌은 "언니 여기 도시잖아"라고 놀라워 했고 조하나는 "여기 시골 아니야 시 맞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부조리 현장 제보를 기다립니다. jebo@spotvnews.co.kr로 연락 주세요. 탐사보도팀이 달려갑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