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사장, '류현진 잔류' 논의 인정

기사승인 2019.12.11 10:4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LA다저스가 류현진(32)과 잔류를 논의한 사실을 인정했다. 11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윈터미팅에서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취재진에게 "스캇 보라스와 류현진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인 보라스는 앞서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저스와 류현진을 놓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프리드먼 사장이 보라스의 말을 확인한 셈이다.

류현진은 원 소속팀 다저스를 비롯해 미네소타, 토론토, LA에인절스 등 복수 구단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류현진이 LA 등 미국 서부지역을 선호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협상에 변수가 생긴 상황이다.

보라스는 "서울에선 모든 팀이 거리가 멀다"며 메이저리그 모든 구단과 협상 문을 열어놓을 뜻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