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인터뷰] 수비 논란에 대한 손흥민의 생각…"어느 팀이나 수비는 다 해"

기사승인 2019.12.08 10: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무리뉴 감독의 수비 위주 기용 방식은 논란이 아니라고 밝힌 손흥민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논란될 일이 아니에요. 수비는 다 해요."

손흥민(토트넘)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주제 무리뉴 감독의 수비 위주 기용 방식에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논란될 일이 절대 아니다.

손흥민은 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해 5-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32분 원더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페널티박스에서 공을 잡아 단숨에 수비수들을 제치며 돌파해 상대 페널티박스 안까지 갔다. 이후 간결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무리뉴 감독은 '손나우두'라는 표현을 썼다. 바르셀로나 시절 호나우두의 골과 비슷했다고 칭찬했다.

이날 손흥민은 공격적으로 뛰었다. 본래 공격수라는 포지션에 맞게 뛰었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은 최근 손흥민에게 적극적인 수비 가담을 요구했다. 특히 바로 전 경기인 맨유전에서 손흥민은 수비에 집중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했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포드, 다니엘 제임스 등 발 빠른 공격수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번리는 맨유보다 공격력이 약하고 발 빠른 선수도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날 손흥민은 공격에 집중했다.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의 수비 위주 기용 방식이 논란이 된 것에 의문을 표했다. 어느 팀이나 수비는 하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해당 질문에 대해 "이거는 뭐…어느 팀이나 수비는 다 해요"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저희가 공을 많이 갖고 있을 때가 있고, 그렇지 않을 때가 있다. 볼 점유율이 낮을 때는 스트라이커도 수비를 한다. 저는 윙을 보고 있지만 팀을 위해 수비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논란이 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어디까지나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해야 한다는 것이 손흥민의 생각이다. 그는 "저는 제 위치에서 열심히 해야 한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도 수비를 한다. 선수들도 지는 게 싫고, 골 먹는 게 싫기 때문이다. 논란이 될 거리가 아니다. 어느 팀이나 공격수도 수비를 한다"는 현답을 내렸다.

▲ 번리전 후 손흥민(왼쪽)을 바라보는 무리뉴 ⓒ로이터/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