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맛남의 광장' 백종원, 강원도 양미리에 취해 소유진이 사준 옷 태워먹었다

기사승인 2019.12.05 22:5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맛남의 광장' 장면. 방송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맛남의 광장'의 백종원이 양미리를 굽다가 아내가 사준 니트 티셔츠를 태워버려 시무룩해 했다.

5일 첫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강원도 강릉 옥계 휴게소에서 특산물 요리를 판매하게 된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동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원도 강릉 답사를 떠나 양미리 구이를 맛보게 됐다. 현재 제철인 양미리를 구우며 백종원은 유난히 집중했다.

백종원은 "이거 예술이다. 한 번 먹으면 못 잊는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처음 먹어 본다"며 기대했다. 그렇게 양미리를 굽던 중 백종원은 돌연 "뭔가 내 살이 타는 냄새가 난다"라고 말했다.

이내 백종원은 제 옷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백종원은 "와이프가 새로 사준 건데어떡해"라고 한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