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나영 측 "부끄럽거나 떳떳지못한 행위, 상상도 못해…악플러 법적 조치"[전문]

기사승인 2019.12.02 14: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나영 소속사가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제공ㅣ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김나영 측이 악플러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김나영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는 2일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다"라며 "저희는 믿는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이라며 강조했다.

그럼에도 악플러를 향한 경고는 잊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러한 행위는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한 양다일-김나영. 제공| 브랜뉴뮤직

앞서 김나영은 지난 1일 양다일과 함께 부른 신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해당 곡은 공개되자마자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고, 2일 오후(2시 기준) 현재까지도 음원차트 정상을 지키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최근 음원 사재기 의혹이 이슈로 떠오르면서, 김나영과 양다일의 곡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양다일과 양다일의 소속사 브랜뉴뮤직 수장 라이머는 음원 사재기 의혹을 해명하면서 선처 없는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김나영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김나영을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습니다. 그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입니다. 저희는 믿습니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

다만,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이러한 행위는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