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올해의 농구인'에 라건아, 박지수, 김상준 선정

기사승인 2019.12.02 12: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지수가 '올해의 농구인'에 선정됐다. 벌써 5번째다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2019년 한국농구를 빛낸 ‘올해의 농구인’ 수상자가 결정됐다.

농구전문매체 점프볼은 2일, 2019년 ‘올해의 농구인’으로 라건아와 박지수, 김상준 감독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올해의 농구인’은 한 해 농구계를 빛낸 인물을 선정하는 투표다. 2011년부터 시작된 이 투표는 점프볼과 대한민국농구협회 및 산하단체, 대학농구감독 및 언론사 아마추어 농구 취재기자, 해설위원 등 총 55명이 참가했다.

남자선수 부문에서는 라건아가 선정됐다. 라건아는 이번 투표에서 20표를 획득, 이정현(KCC)을 3표 차이로 근소하게 제치고 수상자가 됐다. 

2018-2019시즌 현대모비스 통합우승의 주역인 라건아는 지난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농구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득점, 리바운드, 출전시간, 효율성, 더블더블 등 5개 부문에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선수 부문에서는 박지수가 압도적인 표차로 또 한 번 ‘올해의 농구인’상을 수상했다. 청솔중 시절부터 벌써 다섯 번째다.

박지수는 KB스타즈의 사상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11월 올림픽 지역 예선에서도 한국이 중국을 이기고 최종예선에 진출하는데 공을 세웠다.

2위는 부산대의 전승 우승을 이끈 박인아가 차지했다. 박인아는 U19 대표팀의 일원으로 U19 여자농구 월드컵에 출전하기도 했다.

지도자 부문 수상자는 김상준 성균관대 감독이 됐다. 총 14표를 얻은 김상준 감독은 은희석 연세대 감독(10표), 안덕수 KB스타즈 감독(9표),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8표)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상준 감독은 만년 하위팀이었던 성균관대를 창단 이래 처음으로 대학농구 U-리그 챔피언결정전에 진출시켰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스포츠 브랜드 상품권이 수여될 예정이다.

2019년 투표 결과

남자선수- 1위 라건아, 2위 이정현, 3위 허훈/박무빈

여자선수- 1위 박지수, 2위 박인아, 3위 허예은

지도자 - 1위 김상준, 2위 은희석, 3위 안덕수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