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케인, “포체티노, 평생 감사하고 잊지 않겠다”

기사승인 2019.11.20 17:3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케인과 포체티노(오른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해리 케인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0(한국 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주제 무리뉴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2-23년까지다. 이제 무리뉴 감독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을 대신해 토트넘 선수단을 이끌게 된다. 무리뉴 감독의 첫 경기는 오는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이다.

토트넘은 팀이 위기에 빠지자 포체티노 감독은 경질했다. 그리고 24시간도 되지 않아 무리뉴 감독을 선택했다. 이는 토트넘이 일찌감치 무리뉴 감독과 접촉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다니엘 레비 회장 역시 이런 변화를 꺼렸다.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막판과 이번 시즌 초반 성적이 실망스럽다며 그를 경질했다.

그리고 무리뉴 감독의 선임이 발표되자 많은 토트넘 선수들은 포체티노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케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감독님. 나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평생 감사할 것이다. 우리는 지난 5년 반 동안 엄청난 순간들을 만들었다. 나는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당신은 나의 감독이었지만 또 나의 친구였다. 우리의 우정에 감사하다. 앞으로 다가올 다음 시기에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