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근우 내주고 정진호 얻은 한화, 포지션 뎁스 강화 '중점'

기사승인 2019.11.20 18: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민철 한화 이글스 단장.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양재동, 고유라 기자] 정민철 단장이 2차 드래프트에서 얻은 득과 실에 대해 밝혔다.

한화는 20일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2차 드래프트에서 포수 이해창, 외야수 정진호, 투수 이현호를 지명했다. 유출 자원은 LG가 2라운에서 지명한 내야수 정근우다. 주전 선수의 유출은 충격적이지만 포지션 별 골고루 쏠쏠한 자원을 영입한 것은 성공작으로 꼽힌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2차 드래프트가 끝난 뒤 "팀내에서 전략적으로 논의를 많이 했다. 미래 자원을 조금 더 확보하는 데 중점을 뒀고 포지션 중복도 무시할 수 없었다. 속상하지만 풀어줄 수밖에 없었다. 우리가 감수할 건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정근우를 묶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영입한 포수 이해창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포수를 더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영입하게 됐다. 해설을 하면서 많이 봤지만 잠재력이 있는 포수라고 본다. 꼭 잡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이어 "외야수 정진호는 외야 뎁스를 위해 뽑았다. 기존에 이용규, 외국인 선수가 있고 장진혁을 발굴하기는 했지만 시즌을 좀 더 다양한 선수로 치르는 게 좋다고 판단했다. 이현호는 잠재력이 있고 한용덕 감독이 전소속팀에서 봤기 때문에 충분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양재동, 고유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