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려했던 욱일기 논란…공론화로 이어져야

기사승인 2019.11.17 05: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열린 16일 도쿄돔. 욱일기 티셔츠를 입은 일본인 관중이 경기를 보고 있다. ⓒ 도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신원철 기자]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열린 16일 도쿄돔에서 욱일기를 소지하거나 욱일기 무늬의 옷을 입은 관중들이 발견됐다. 

KBO는 16일 경기 중 "일본 관중의 욱일기 사용에 대해 WBSC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WBSC에서는 지금 분쟁상황이 아니며, IOC에서도 이는 금지하지 않은 사항으로 제한할수는 없다고 설명했다"고 알렸다. 

KBO의 대처와 WBSC의 답변이 부족한 해명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현실을 감안해야 한다. 이날 KBO와 WBSC는 현실적인 최선의 결론을 도출했다. 반입 금지 품목으로 구분되지 않은 이상 원천봉쇄는 사실상 불가능했다. 

KBO는 "국민 정서 등 우리의 뜻을 충분히 이야기했고, WBSC에 이와 관련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써달라는 내용을 NPB측에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WBSC 측에서는 NPB와 방송사 측에 문제의 소지가 될 만한 영상이 나가지 않도록 최대한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도쿄돔에서 대형 욱일기는 보이지 않았다. 문제가 생길만한 일본 팬들의 집단적인 움직임 혹은 한일 팬들의 충돌도 없었다. 방송 노출 등으로 '욱일기 사용의 정당성'이 보증되는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단 이번 일을 통해 욱일기 문제가 공론화되는 계기가 될 수는 있다. 한국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여겨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국제적인 공론화, 또 국제적인 합의는 반드시 필요하다. 

스포티비뉴스=도쿄, 신원철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