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연경 타임] '김연경 15점 맹활약' 엑자시바쉬, 파죽의 8연승

기사승인 2019.11.12 23:2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연경 ⓒ 엑자시바쉬 홈페이지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김연경(31, 터키 엑자시바쉬)의 맹활약에 힘입은 엑자시바쉬가 파죽의 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엑자시바쉬는 12일(이하 한국 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터키 술탄 여자 프로배구 리그 전반기 8차전에서 PTT를 세트스코어 3-0(25-16 25-17 25-13)으로 완파했다.

리그 개막 이후 엑자시바쉬는 8연승을 거두며 선두를 굳게 지켰다. PTT는 올 시즌 2부리그에서 올라온 팀이다. 이 팀에는 과거 김연경과 페네르바체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왼손 공격수 폴렌 언베르(터키)가 버티고 있다.

현재 3승 4패를 기록 중인 PTT는 리드 9위에 머물고 있다. 엑자시바쉬의 주포인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는 앙카라 원정 경기에 동행하지 않았다. 또한 나탈리아 페레이라(브라질)은 선발이 아닌 교체 멤버로 출전했다. 

지난 10일 뷔익세히르전에서 휴식한 김연경은 이번 경기를 책임졌다. 김연경은 지난 3일 열린 페네르바체와 경기 이후 열흘 가까이 휴식했다. 체력을 비축하고 코트에 나선 그는 시간이 흐를수록 위력을 발휘했다. 이 경기에서 그는 팀 최다인 15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주도했다.

한데 발라딘(터키)은 12점을 기록하며 지원사격했다. 두 명의 미들 블로커 로렌 기브마이어(미국)와 베이자 아르시(터키)는 각각 10점을 올렸다. 세터 칼리 로이드(미국)는 다양한 볼 배분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마르코 아우렐리오 모타(브라질) 감독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김연경 한데 발라딘(터키) 미들 블로커에 기브마이어 베이자 아포짓 스파이커에 멜리스 두둘(터키) 세터에 로이드 리베로에 심게 세브넴 아코즈(터키)를 선발로 내보냈다.

▲ 엑자시바쉬 선수들 ⓒ 엑자시바쉬 홈페이지

1세트에서 엑자시바쉬는 블로킹으로 상대를 제압했다. 기브마이어와 베이자는 블로킹은 물론 속공으로 중앙을 장악했다. 여기에 멜리스와 한데의 고공강타까지 살아나며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1세트에서 잠잠했던 김연경의 공격은 2세트부터 살아났다. 김연경은 강타는 물론 연타와 페인트를 섞으며 상대 코트를 공략했다. 기브마이어의 속공과 김연경의 공격 득점을 앞세운 엑자시바쉬는 20-13으로 리드했다. 세트 중반에 투입된 나탈리아도 알토란 같은 득점을 올렸다. 엑자시바쉬는 김연경의 마무리 공격 득점으로 2세트를 25-17로 잡았다.

3세트에서도 엑자시바쉬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김연경은 팀이 13-8로 앞선 상황에서 공격 득점은 물론 짜릿한 단독 블로킹으로 PTT의 추격을 뿌리쳤다. 한데와 나탈리아의 호쾌한 스파이크로 20점을 넘은 엑자시바쉬는 3세트를 따내며 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엑자시바쉬는 오는 16일 THY(터키항공)와 리그 9차전을 펼친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