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병호가 웃었다. 대표팀에도 미소가 돌기 시작했다

기사승인 2019.11.08 22:1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병호가 8일 고척돔에서 열린 프리미어 12 쿠바전서 5회 적시타를 친 뒤 더그 아웃으로 돌아와 환하게 웃고 있다. ⓒ고척=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정철우 기자]박병호가 깨어났다. 대표 팀에도 긴장 대신 미소가 감돌기 시작했다.

박병호는 6일 시작된 2019년 프리미어 12 예선 C조에서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첫 두 경기에서 볼넷 1개만을 얻었을 뿐 8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4번 타자가 터지지 않으니 대량 득점을 만들기 어려웠다. 대표 팀은 투수력을 앞세워 연승을 하고 있었지만 박병호의 부진이 길어진다면 고심도 깊어질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걱정을 덜어 낸 뒤 도쿄 슈퍼라운드를 향할 수 있게 됐다. 박병호가 회복의 멀티 히트를 쳤기 때문이다.

박병호는 8일 고척돔에서 열린 쿠바와 경기에서도 4번 타자로 기용됐다.

김경문 대표 팀 감독은 8일 경기를 앞두고 "박병호가 점차 나아지고 있다. 잘 맞은 타구도 있었지만 정면으로 가며 운이 따르지 않았다. 대표 팀의 4번을 맡아야 할 선수다. 오늘(8일)부터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슈퍼라운드에 가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의 예감은 적중했다. 박병호는 이날부터 맹타를 휘둘렀다.

첫 타석에서 무력하게 1루 파울 플라이로 물러날 때만 해도 부진이 계속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부터 달라진 타격을 보였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선 박병호는 중전 안타를 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양의지의 병살타로 점수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마음의 짐을 덜 수 있는 안타였다.

그리고 세 번째 타석. 박병호는 기어코 타점을 만들어 냈다.

한국이 2-0으로 앞선 5회말 1사 1, 2루. 박병호는 쿠바 두 번째 투수 야리엘 로드리게스로부터 중전 적시타를 뽑아 달아나는 타점을 올렸다. 그제서야 박병호는 세리머니를 하며 환하게 웃어보였다.

박병호가 웃으니 더그아웃의 기운도 함께 살아났다. 박병호 타점 이후 3점을 더 보태며 승부를 갈랐다.

박병호가 휴화산인 채로 도쿄로 향했다면 대표 팀의 발걸음은 그만큼 무거울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박병호가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마음의 짐을 더는 활약을 펼치면서 앞으로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4번 타자 박병호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타선을 그릴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래서 쿠바전 승리는 1승 그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정철우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