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이빙 발언'에 마네 " 펩 영리하네? 심판 주의 끌려고"

기사승인 2019.11.08 19: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마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과르디올라가) 영리하다. 심판의 주의를 끌 수 있는 일이다."

리버풀은 3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아스톤빌라를 2-1로 꺾었다. 0-1로 끌려가던 경기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더니 역전에 성공했다. 마네의 결승 골은 후반 추가 시간에 나왔다.

선두 추격을 노리는 맨체스터시티의 주제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만약 극적인 골이 한두 번 나왔다면 운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자주 발생했다. 리버풀은 대단한 집중력을 가졌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특별한 재능이다. 그는 때로 다이빙을 하지만, 때론 마지막 순간에 엄청난 재능을 보여준다. 그는 뛰어난 재능"이라며 누군가를 향한 비판의 날도 세웠다. 전반 37분 페널티킥을 얻으려고 했다는 판정을 받았던 마네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됐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발언에 마네가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반박했다. 영국 리버풀 지역지 '에코'에 따르면 마네는 "(과르디올라가) 영리하다. 심판의 주의를 끌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나는 해왔던 대로 내 축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마네는 자신의 경기에만 집중할 것이다. 마네는 "그가 뭐라고 하든지 신경 쓰지 않는다. 축구의 일부다. 다이빙하는 게 내게 페널티킥을 준다면 그렇게 할 것이다. 왜 그렇지 않겠나?"라면서도 "위르겐 클롭 감독이 말한 것이 맞다. 나는 다이빙하지 않는다"며 반박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