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악·비주얼·각오 다 바꿨다"…위너, '가을이 체질'[현장종합]

기사승인 2019.10.23 15:0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위너가 23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컴백 소감을 밝혔다.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위너가 '가을 남자'로 돌아왔다. 

위너는 2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CGV청담시네시티 엠큐브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기자간담회에서 "확실한 위너의 변화를 보여주고 싶다"고 컴백 각오를 전했다. 

위너는 23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를 발표한다. '크로스'는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그들의 관계성, 음악, 스토리를 함축하고 있는 앨범으로, 타이틀곡 '소소'를 비롯해 '오엠지', '빼입어', '플라멩코', '바람', '끄덕끄덕'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소소'로 강승윤이 작사, 작곡하고 송민호와 이승훈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별 후 아픔이 느껴지는 내면과 다르게 덤덤한 척하는 모습을 그냥 그저 그런 상태인 '소소'로 표현한 가사가 특징이다. 데뷔 이래 '리얼리 리얼리', '러브 미 러브 미', '밀리언즈', '아예' 등 밝고 가벼운 분위기의 곡들로 사랑받은 위너는 '소소'로 180도 변신에 도전한다.

▲ 위너가 23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컴백 소감을 밝혔다. 제공| YG엔터테인먼트

'공허해' 등의 곡이 있었지만 위너가 본격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곡을 내놓는 것은 처음이다. 강승윤은 "밝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확실한 변신을 주고 싶었다. 물론 밝은 곡이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타이틀곡으로 무거운 곡을 내세웠다"며 "항상 새로운 위너, 변화된 위너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말씀을 매번 드렸던 것 같다. 음악 장르에서 변화를 줬다고 생각했지만 팬분들이 느끼기에 큰 변화라고 느껴지시지 않은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강승윤은 "활동을 계속 하고 축제도 다니고 대중도 만나다 보니 저희의 음악적 색깔이 거기에 머물러 있었다. 계속 우리는 나름대로 변화를 추구하려고 노력했는데 대중 분들께 전달이 안 됐다는 생각이 컸다. 이번에 제대로 한 번 변화를 줘보자는 생각이었다. 가사, 비주얼, 콘셉트부터 완전한 변화를 줘보자는 각오를 하고 만들었다"고 말했다.

위너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가을 시즌에 신곡을 발표한다. 송민호는 "위너하면 먼저 떠올리시는 게 여름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얘기도 많이 들었다. 위너는 원래 가을이었다. 가을 남자 네 명의 음악이 가을처럼 쓸쓸한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첫 가을 활동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 위너가 23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컴백 소감을 밝혔다. 제공| YG엔터테인먼트

달라진 위너의 분위기는 뮤직비디오에서부터 느껴진다. 특히 '소소' 뮤직비디오는 삭발 헤어스타일과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전라신 촬영에 도전한 이승훈의 파격 도전이 눈길을 끈다. 이승훈은 "바뀐 음악에 확실히 임팩트를 주고 싶었다. 때묻은 지난날을 확실히 잘라내고 새로운 출발하겠다는 다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파격 헤어스타일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전라로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것에 대해서는 "제 내면에 있는 외롭고 상처받은 솔직한 모습을 비주얼적으로 담아냈다. 내 안에 있는 가장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속옷을 입고 촬영을 하다가 모니터링을 하는데 조금 아쉽더라. 마치 박세리 선수가 양말을 벗듯이 경건한 마음으로 속옷을 벗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삭발과 전라 촬영이라는 모험에 나선 이승훈은 일련의 논란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마약 혐의로 아이콘을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비아이 혐의와 관련있다는 의혹을 받기도 한 이승훈은 "외부적 요인이나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앨범을 준비할 때, 가사를 쓸 때, 콘서트를 할 때 내장 속에 있는 융털, 세포 하나하나까지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제 진정성을 담으려고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 위너가 23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컴백 소감을 밝혔다. 제공| YG엔터테인먼트

발표하는 곡마다 음원차트를 휩쓴 위너는 이번 곡 만큼은 순위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승윤은 "올해 두 번 컴백이라는 약속 아닌 약속을 드렸는데 팬들과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행복하다. 제가 음원 순위를 가장 많이 확인하는 멤버인 것 같은데 이번에는 확인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강승윤이 순위에 집착하지 않겠다는 이유는 현재 음원차트를 싹쓸이하고 있는 YG 식구 악동뮤지션 때문이라고. 강승윤은 "제가 차트를 안 보겠다고 한 게 악동뮤지션 때문이다. 나오자마자 곧바로 열 몇 번을 들을 정도로 존경하는 앨범이다. 이런 가운데 저희가 나오는 게 부담이 됐지만 반대로 '어차피' 이런 생각도 들더라. 우리의 변신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에 집중하자는 생각을 했다"고 강조했다. 

위너는 23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를 발표하고 활동에 들어간다. 오는 26일, 27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위너 크로스 투어 인 서울'을 열고 국내 팬들을 만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