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82년생 김지영' 감독 "정유미 공유는 '좋은 배우'"

기사승인 2019.10.23 14: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주인공 정유미, 공유를 두고 '좋은 배우'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도영 감독은 '82년생 김지영' 개봉일인 2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1982년 태어나 오늘을 살아가는 주인공 김지영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디테일한 일상과 생생한 캐릭터를 묘사하며 공감대를 자극한다. 배우 정유미가 타이틀롤을 맡았고, 공유는 김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김도영 감독은 결혼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30대 여성 캐릭터를 연기한 정유미에 대해 "배우는 자기가 경험하지 않은 삶도 연기를 한다. 중요한 건 좋은 배우냐 아니냐의 문제라고 생각했다. 그 삶과 비슷하지 않더라도 좋은 배우는 해 낸다. 정유미는 좋은 배우"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유미 배우는 전형적이지 않은 느낌이 있다. 프레임 안에 딱 잡히지 않는. 규정되지 않는 느낌이 김지영이라는 인물에 어울리고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지영이란 인물은 평범하다. '평범하다는 것은 무엇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 모습이 어떻게 연기해야 공감을 얻을 수 있을까 했다"며 "정유미를 보면서 그 사람이 지닌 투명함이 드러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밝고 활기차다가도 돌아서면 촥 가라앉을 수 있고, 그런 걸 잘 표현해주셨고 담고 싶었고 잘 그려내주셨다"고 말했다.

감독은 "외적인 것뿐 아니라 내면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외적으로 결혼하고 나이를 낳지 않았어도 그 인물을 이해하는 데 전혀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확신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도영 감독은 공유에 대해서도 "솔직히 너무 감사했다. 3년 만에 돌아오는 작품으로 이 작품. 더군다나 주인공도 아니고 서브인데 택해주셔서 너무 놀랐고 고마웠다"며 "공유 배우는 스타지만 '도가니'라는 영화를 선택하거나 하듯 사회적 의제에도 관심이 있고 균형이 잡혀 있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김도영 감독은 "공유 역시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다. 걱정이 되지는 않았다. 실제로 만나뵈었을 때는 너무 좋았다. 이 작품을 굉장히 지지해 주셨다. 또 정유미 배우와 가깝지 않나. 여러 모로 저로서는 공유와의 만남, 연기하는 과정도 좋았다"면서 "편집돼 아쉬운 대사와 장면이 있는데, 공유 배우가 더 평범한 한국 남편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저도 도깨비, 신계에 계신 분이? 하는 느낌이 있었는데 막상 만났더니 평범함이 안에 있고, 제가 보기에는 굉장히 균형감각이 있고 연기에 대한 태도가 너무 진지해서 연기에 대한 태도도 좋았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도영 감독은 연극배우로 영화배우로 오랫동안 활동 왔으며, 각본과 연출을 맡은 단편영화 '자유연기'로 제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제17회 미쟝센단편영화제 등에서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82년생 김지영'은 김도영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이다. '82년생 김지영'은 23일 개봉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