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파이더 BJJ 챔피언십 파이널, 한 달 앞으로…주짓수 최강자들이 몰려온다

기사승인 2019.10.23 11:2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현존 최강의 주짓떼로를 가리는 '2019 스파이더 인비테이셔널 BJJ 챔피언십 파이널'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다음 달 23일 서울 KBS아레나에서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는 내로라하는 월드클래스 주짓떼로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특히 스파이더 측으로부터 초청을 받은 레안드로 로, 카이난 두아르테, 마테우스 가브리엘, 에드원 나즈미 등 레전드 선수들이 참가 의사를 밝혀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76kg급과 100kg급, 두 체급으로 나뉜다. 지난 3월에 있었던 예선 토너먼트 1위~3위와 초청 선수 5명으로 구성해 체급별 8강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76kg급에서는 마테우스 루테스(Matheus Lutes) 리바이 존스(Levi Jones), 100kg급에서는 티모시 스프리그스(T. Spriggs) 클라우디오 칼라산스(Claudio Calasans) 앤더슨 뮤니스 (Anderson Munis)가 예선 토너먼트 톱 3에 들어 파이널 출전권을 획득했다.

76kg급에서 2등으로 티켓을 획득한 오스발도 모이징요(Osvaldo Moizinho)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한다.

다른 초청 선수들은 스파이더 코리아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을 통하여 순차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총 상금 약 25만 달러 중 우승자가 10만 달러의 상금을 획득하게 되는 이번 스파이더 인비테이셔널 BJJ 챔피언십은 SPOTV에서 녹화 중계된다.

현장 관람 티켓은 오는 25일부터 스파이더 홈페이지의 챔피언십 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주최사 스파이더 측은 "현재 스파이더 인비테이셔널 BJJ 챔피언십의 개최지를 해외로 옮기는 것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국내에서 세계적인 주짓떼로의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 수 있는 만큼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