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제발 부상 없이 토트넘 돌아와"…현지 팬들은 걱정이다

기사승인 2019.10.12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0일 화성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출전한 손흥민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 팬들이 스리랑카전에 환호했다. 대표 팀 활약이 반갑지만, 부상으로 쓰러질까 노심초사였다.

한국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렀다. 공격적인 템포로 스리랑카를 몰아쳤고, 8골을 뽑아내며 8-0으로 완벽하게 이겼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손흥민, 황희찬, 김신욱에게 득점을 맡겼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정확한 킥으로 스리랑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45분에는 페널티 킥을 깔끔하게 성공하며 한국 승리에 힘을 더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대표 팀 활약을 공식 계정에 공유했다. 12일(한국시간) 영국 축구 웹진 ‘tbr풋볼’이 공식 계정에서 토트넘 팬 반응을 옮겼다. 팬들은 “우리가 보던 손흥민이다”, “최고의 선수”라며 엄지를 세웠다.

“런던에 돌아와”, “토트넘을 위해 다시 뛰어야 한다”, “제발 부상 없이 팀에 돌아와”라는 반응이 있었다. 환호에 우려가 섞인 셈인데, 팀 핵심 선수를 10월 A매치 기간에 잃을까봐 걱정인 것이다.

토트넘의 시즌 초반은 불안하다. 안방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7로 대패했고, A매치 휴식기 직전 브라이튼에 충격적으로 졌다. 19일 왓퍼드전 승리로 분위기를 반등해야 한다.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이 부상 없이 돌아와 팀 공격에 힘이 되길 바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